[청와대]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 통해 다양한 분야의 실질협력 증진 방안 논의

/, 미분류, 청와대/[청와대]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 통해 다양한 분야의 실질협력 증진 방안 논의

[청와대]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 통해 다양한 분야의 실질협력 증진 방안 논의

.

.

에티오피아를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현지시간 26일 오후 에티오피아 대통령궁에서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평화·안보, 기후변화, 교역·투자, 인프라·건설, 과학기술, 개발협력 분야에서의 실질협력 증진 방안과 함께 북핵, 국제무대협력 방안 등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먼저 양 정상은 에티오피아의 6.25 참전으로 형성된 전통적 우호 관계를 바탕으로, 협력 관계를 정치·경제·문화·기후변화·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이중과세방지협정, 항공협정 등의 협정체결과 정례적인 대화채널인 고위급 정책협의회 설치를 환영했습니다.

 
또한, 양 정상은 전통적 우호 관계를 바탕으로 경제 분야 협력을 더욱 활성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하고, 교역·투자 확대와 함께 인프라·건설 분야 등 현재 진행 중인 경제협력 분야는 물론 ICT, 전자정부, 생물다양성 등 상호관심 분야로 협력을 넓혀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어 개발협력 분야와 관련, 하일레마리암 총리는 우리나라를 에티오피아의 경제개발 모델이라고 밝히고, 우리나라 경제개발의 성공 배경에는 새마을 운동이 있었다고 평가하면서, 에티오피아에서 새마을 운동이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양 정상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지역 및 국제사회에서의 평화안보 확보가 무엇보다 긴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동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끝으로 박근혜 대통령은 북핵 개발은 우리 민족의 생존에 대한 위협일 뿐 아니라, 동북아의 안정과 세계 평화에 심각한 위협으로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아프리카 비핵지대조약의 비준국이자, 아프리카 연합의 지도국인 에티오피아가 북한이 핵포기를 할 수밖에 없는 국제적 환경을 만드는데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하일레마리암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를 지금까지 지지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지해 나갈 것이며, 더 나아가 에티오피아가 아프리카 대륙에서 갖고 있는 영향력을 이용하여, 여타 아프리카 국가들도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번 방문을 계기로 경제 분야, 외교·국방 등 정무 분야, 개발협력 분야에서 협정, 양해각서 등 총 40건이 체결되었습니다.

 

 

대통령_0067_top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의 대통령궁에서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_0067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의 대통령궁에서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의 대통령궁에서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출처_청와대

.

.

.

.

.

.

.

.

.

.

.

.

.

.

국회-01_2

국회 단평
알고 계신가요. 에티오피아는 6.25에 참전해 대한민국을 지켜준 고마운 나라였다는 사실을.
우리는 당시 에티오피아보다 가난한, 최계 최빈곤국가였다는 사실을 굶주림과 빈곤을 모르는
현재의 세대는 기억해야 합니다.

 

By | 2016-05-27T14:29:54+00:00 5월 27th, 2016|국회 Main News, 미분류, 청와대|0 Comments

About the Author:

Leave A Comment

RED’s House & 적폐 청산 뉴스

자유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