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시민단체 _ 핵안보核安保국민전선 출범

핵안보核安保국민전선 출범

제목 없음_150_1600
16일 오후 국민행동본부를 비롯한 3개 단체로 이루어진 ‘핵안보(核安保)국민전선’이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공식 출범식을 거행했다. 이날 개최된 출

서정갑_국민행동본부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범식에서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북핵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김정은 제거 등 비밀군사 작전의 철저한 준비를 강조하며 “▲자위적 핵무장 ▲전술핵 재배치 및 공동사용권 확보 ▲다충적 방어망 건설” 등을 역설한 뒤 대한민국 5천만 국민의 생존이 달려있는 “▲ 거국적 핵안보 체제 구축을 위한 국민투표등으로 북핵 문제가 얼마든지 해결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핵무기 없는 대한민국, 김정은의 노예 된다’를 주제로 강연에나선 송대영 전 세종연구소장은 “현실적인 상황에서 대화나 협상, 실효성 없는 제재를 통해 북한을 비핵화 시킨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라고 언급한 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이 취할 실효성 있는 대응책으로 ▲군사작전(covert operation) ▲선제타격(preemption) ▲북한체제 몸통 흔들기(destablizing the North Korean regime) ▲통일(unification between both Koreas)” 등을 예로 들었다.

송대영_세종연구소소장

송대영_전 세종연구소장

 

또한 송대영 소장은 “북한이 한국을 향해 핵무기를 실전배치하는 경우 ‘배치된 핵무기를 반드시 가격하겠다’는 것을 미리 경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그렇지 않으면 실전배치하는 순간 타격하는 작전을 수립해 놓고 실전배치를 차단하는 것이 대한민국이 생존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송대영 소장은 발표 말미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북한의 핵 보유·실전배치라는 치명적인 안보 위기에 봉착해 있다”면서 “정부와 군은 첫째, 북핵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생존케 하겠다는 강한 신념을 보유하고, 둘째, 북핵으로부터 생존할 수 있는 독자적인 치밀한 생존책을 마련한 후, 셋째, 정부와 군은 역사적 사명감을 갖고 생존책을 실천해 국가 생존을 확보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현재 심각한 안보불감증에 빠져있는 대한민국 정치권이 반성해야될 김정은의 핵무기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했다.

 

조갑제_조갑제닷컴대표

조갑제_조갑제닷컴대표

송대영 소장에 이어 강연에 나선 조갑제(조갑제닷컴) 대표는 발언을 통해 “오는 2017년 대선에서 북핵문제를 모르는 대통령 후보는 차라리 평양에서 출마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말한 뒤 “다음 대선에서 북한 핵을 용인하는 후보를 뽑느냐, 아니면 북한 핵을 제거하겠다는 후보를 뽑느냐에 따라 대한민국의 역사가 갈림길에 서게 될 것”이라며 “이 문제는 ‘최악’의 상황과 ‘최선’의 상황이 있을 뿐 ‘중간’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불행히도 대한민국에게는 주어진 시간은 별로 없다. 북한의 김정은은 5년 이내에 전략적핵무기의 개발을 완료하고 실전배치할 것이 확실시 되는 상황이다. 만약 우리에게 남겨진 5년이란 시간 안에 북핵을 완전히 제거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그야말로 김정은의 핵놀음에 노예국가로 전락할 처지에 놓여있는 것이 우리의 냉엄한 현실이다. 이렇듯 국가 안보가 통째로 위기에 몰리는 상황에 ‘핵안보(核安保)국민전선’의 출범은 반갑고 다행스런 일이다. 핵안보국민전선의 활동이 범국민적 지지을 얻을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

 

 

 

<저작권 © 국회.com_대한민국 국회.com>

 

 

 

 

서울에 북한핵 투하시를 가상한 미 국방부 시뮬레이션 화면.

.

 

 

 

핵안보국민전선_1

 

 

 

 

By | 2016-06-17T18:31:29+00:00 6월 17th, 2016|미분류|0 Comments

About the Author:

Leave A Comment

RED’s House & 적폐 청산 뉴스

자유연합